뉴스/칼럼

'시세 85%' 공공지원 민간임대 903가구 양산에 짓는다
  • 자료출처 : 국토교통부
  • 날짜 : 2019.06.19
  • 조회수 : 97
  • 댓글 0
  • 프린트 아이콘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총 49917규모의 사송지구 B-8블록에 전용 60~85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903가구를 공급할 사업자를 공모한다고 19일 밝혔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소유의 부담을 줄여 거주의 가치를 높여주는 임대주택으로 품질 좋은 주택에서 8년간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일반주택의 경우 주변 시세의 95% 이하, 청년주택은 시세의 85% 이하로 임대료를 낮추고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 및 일정 비율 이상을 청년·신혼부부에게 특별공급하는 등 공공성을 확보한 임대주택이다.

 

이번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택지 공모 지역인 양산사송 B-8 블록에는 총 49,917의 면적에 전용면적 60~85공동주택 903가구를 공급할 수 있다.

 

경부고속도로 노포IC, 중앙고속도로 지선 남양산 IC 및 부산 지하철 1호선이 인근 3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광역 교통이 우수하며, 지구 내 양산도시철도 2개 역사 신설 계획으로 부산 도심 접근이 양호해질 전망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620일 사업자 공모를 공고하고, 829일 사업 계획서를 제출받은 후 9월 중 심사를 통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우선협상대상자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구체적인 사업 협의 후, 주택도시기금 출자 승인, 임대리츠 영업인가, 사업 약정 체결 등 절차를 걸쳐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댓글0 내댓글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