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칼럼

충청권 아산탕정2 개발계획 수립…2024년 착공
  • 자료출처 : 국토교통부
  • 날짜 : 2023.01.05
  • 조회수 : 131
  • 댓글 0
  • 프린트 아이콘

 

 

정부가 충청권 신도시인 아산탕정2에 대한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내년 착공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충청권 신도시인 아산탕정2 도시개발사업(357만㎡)의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개발계획은 ’208월 지정고시한 아산탕정2 도시개발구역에 대한 계획으로 지자체 등 관계기관 협의와, 도시·교통·환경·경관 등 분야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15일 수립·고시하였다.

 

이를 통해 천안아산역 인근 아산시 탕정면 일원에 자율주행 자동차·소재부품 산업 등 미래 전략산업 분야를 육성·지원하고 배후 주거단지 등을 조성하는 주거·산업·연구가 어우러진 복합 혁신성장 거점도시의 기틀을 마련하였다.

 

아산탕정2에는 약 42만㎡ 규모의 일자리 공간(전체 면적 11.8%), 105만㎡에 해당하는 공원·녹지·하천(전체 면적 29.4%), 22,000가구의 주택(인구 약 46,000)을 공급할 계획이며, 특히, 아산탕정2 내에서 전략적 개발이 필요한 중심상업·업무용지, ··연 간 커뮤니티가 어우러지는 R&D타운, 주거·공원·학교를 연계한 복합커뮤니티 타운을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 핵심 도시경관 및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아산탕정2 개발계획의 개발목표 미래를 꿈꾸고 자연이 숨쉬는 혁신 성장도시에 따른 주요 특화전략은 우선 미래 전략산업 유치와 연구기능 강화를 통해 혁신성장 생태계를 구축하고 미래산업 맞춤형 지역 인재 양성의 기반을 마련한다.

 

기업수요 맞춤형 첨단산업 클러스터와 R&D 타운을 조성하고 공유대학을 유치하여 지역인재를 위한 매력적 혁신성장·창의 인재도시로 개발한다.

 

3개 생활권을 설정하고, 주거, 일자리, 문화·상업 시설 등을 보행으로 15분 내 이용가능 하도록 계획하여 지역 주민들에게 맞춤형 도시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람 중심의 15분 도시로 조성한다.

 

신도시의 중심부를 흐르는 매곡천을 특화한 보행자 공간, 개인형 이동수단(PM)* 전용도로, 대중교통 노선 등을 배치하여 생활권 간에도 15분 이동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매곡천을 특화하여 다양한 세대가 함께 어울리는 수변형 공원을 조성하고 수소버스와 같은 친환경 교통수단 도입 및 제로 에너지타운 등을 통해 일상에 녹아드는 탄소중립 친환경 그린도시로 조성한다는 복안이다.

 

아산탕정2 도시개발사업은 향후 환경영향평가, 교통영향평가, 재해영향평가 등을 거쳐 구체적인 실시계획을 확정하고, ‘24년 착공 및 ’29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관리를 추진할 예정이다.

 

국토부 길병우 도시정책관은 이번 아산탕정2의 개발계획 수립으로 지역의 혁신성장을 도모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0 내댓글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