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칼럼

1분기 건축 인허가 면적 12%줄어... 민간침체 등 여파
  • 자료출처 : 국토교통부
  • 날짜 : 2019.05.27
  • 조회수 : 264
  • 댓글 0
  • 프린트 아이콘

 


정부의 고강도 규제 일변도에 민간의 건축부문이 움츠러들면서 인허가와 착공, 준공 면적 모두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1분기 전국 건축 인허가 면적 현황을 집계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인허가 12.1%, 착공 8.6%, 준공 0.4%씩 감소했다고 27일 밝혔다.

 

1분기 멸실된 건축물의 동수와 연면적은 17,204, 3843000로 전국 건축물 동수는 7206058, 연면적은 3785041000였다.

 

국공유 건축물의 인허가면적은 2124000로 전년 동기 대비 11.6% 증가한 반면, 법인 16392000, 기타 6489000, 개인 10074000로 각각 5.9%, 6.8%, 26.2% 순으로 감소하였다.

 

20191분기 건축 인허가 면적은 전년 동기 대비 12.1% 감소한 35079000, 동수는 14.9% 감소한 52900동이었다. 이 가운데 수도권은 18736000(100,0.5%), 지방은 16343000(4948000, 23.2%)였다.

 

아파트의 경우는 전년 동기 대비 면적이 2.1% 증가한 10013000, 동수는 2.4% 감소한 1,321동이었다.

 

준주택은 전년 동기 대비 면적이 48.0% 감소한 1359000, 동수는 24.5% 감소한 575동이었다.

 

규모별로는 전년 동기 대비 허가된 500미만 건축물은 44078동으로 14.5% 감소하였으며, 1이상은 621동으로 10.9% 감소하였다.

 

1분기 최대 인허가 면적은 331000으로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진건 공공주택지구 자족용지 3-1, 2블럭에 위치한 건축물이다. 전년 동기 대비 허가된 1~5층 건축물은 48747동으로 15.3% 감소, 30층 이상은 116동으로 34.5% 감소하였다.

 

1분기 최고 층수는 49층으로 인천광역시 서구 경서동 경서3구역 도시개발지구 25블록 1로트에 위치한 건축물이다.

 

20191분기 착공 면적은 전년 동기 대비 8.6% 감소한 26183000, 동수는 11.0% 감소한 41893동이었다. 이 가운데 수도권은 13209000(785000, 5.6%), 지방은 12974000(1686000, 11.5%)였다.

 

용도별로 전년 동기 대비 공업용(31.2%)은 증가한 반면, 기타(4.1%), 상업용(8.2%), 문교사회용(13.0%), 주거용(21.4%) 순으로 감소하였다.

 

이 가운데 아파트의 경우는 전년 동기 대비 면적이 20.7% 감소한 5283000, 동수는 14.3% 감소한 794동이었다. 준주택은 전년 동기 대비 면적이 32.0% 감소한 1269000, 동수는 23.5% 감소한 430동이었다.

 

전년 동기 대비 착공된 500미만 건축물은 35078동으로 10.2% 감소하였으며, 1이상은 457동으로 5.4% 감소하였다. 전년 동기 대비 착공된 1~5층 건축물은 39680동으로 9.9% 감소, 30층 이상은 75동으로 9.6% 감소하였다.

 

20191분기 준공 면적은 전년 동기 대비 0.4% 감소한 3866, 동수는 2.2% 증가한 46395동이었다. 이 가운데 수도권은 19108000(1786000, 10.3%), 지방은 19551000(1929000, 9.0%)였다.

 

이들 통계에 대한 세부자료는 건축행정시스템(세움터 : http://www.eais.go.kr) 및 국토교통부 홈페이지 (http://www.molit.go.kr)를 통해 조회할 수 있다.

 

댓글0 내댓글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