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칼럼

작년 우리나라 땅, 여의도 5배만큼 넓어졌다  
  • 자료출처 : 국토교통부
  • 날짜 : 2019.05.28
  • 조회수 : 240
  • 댓글 0
  • 프린트 아이콘

 


지난해 여의도 면적의 5배 만큼 국토 면적이 넓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2019년 지적통계연보를 발간, 지난해 말 기준 전 국토의 지적공부 등록면적이 10378였다고 28일 밝혔다. 1년 동안 여의도 면적 2.9의 약 5배인 14증가했다.

 

지적통계연보는 1970년 최초 발간된 국가승인통계로 전국의 지적공부에 등록된 정보를 활용해 1년 주기로 국토의 행정구역별, 지목별, 소유구분별 통계를 수록하고 있다.

 

2019년 지적통계연보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전 국토의 지적공부 등록면적은 100,3781년 동안 여의도 면적*의 약 5배인 14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라남도 영암군 관광레저형 기업도시 조성사업(8.4) 및 경기도 시흥시 시화 멀티테크노밸리 조성사업(1.1) 등 공유수면 매립에 따른 신규등록(새롭게 지적공부에 등록함)으로 인해 국토 면적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번 지적통계연보를 자세히 살펴보면, 광역자치단체 행정구역별 토지 면적은 경상북도 19,033(19.0%), 강원도 16,828(16.8%), 전라남도 12,344(12.3%) 순으로 면적이 크고, 세종특별자치시 465, 광주광역시 501, 대전광역시 540순으로 면적이 작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기초자치단체의 경우 강원 홍천군 1,820(1.8%), 강원 인제군 1,645(1.6%), 경북 안동시 1,522(1.5%) 순으로 면적이 크고, 부산 중구 2.8, 대구 중구 7.1, 인천 동구 7.2순으로 면적이 작다.

 

지난 10년간의 지적통계를 분석한 결과, 2009년 통계 대비 임야 및 농경지(, , 과수원)1,730(2%) 감소하고 있는 추세이며, 주거 및 생활기반 시설(, 창고용지, 공장용지 등)토지, 교통기반 시설(도로, 철도 등) 토지의 경우에는 각각 890(24%), 608(2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는 공공 및 민간의 전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는 지적통계연보를 공공기관, 도서관, 학교, 언론사 등 600여 기관에 배부할 계획이며, 지적통계연보는 국토교통 통계누리, 통계청 e-나라지표, 국가통계포털 등에서 확인 가능하다고 밝혔다.

댓글0 내댓글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