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칼럼

우리나라 국토 16.7%가 도시…인구 92% 도시거주
  • 자료출처 : 국토교통부
  • 날짜 : 2019.06.24
  • 조회수 : 110
  • 댓글 0
  • 프린트 아이콘

 

 

우리나라 국토면적 가운데 도시지역은 17789로 전체 16.7%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체 인구의 91.84%가 이러한 도시지역에 거주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24일 이같은 내용의 ‘2018년 도시계획현황 통계를 조사·발표했다. 이번 통계에는 2018년을 기준해 도시지역 인구·면적 등 일반현황, 용도지역·지구·구역 현황, 도시·군계획시설 현황 등이 수록돼 있다.

 

우선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국토계획법)’에 따라 용도지역으로 지정된 우리나라 국토 면적은 106,286이며, 그 중 도시지역이 17,789로 전체 면적의 약 16.7%를 차지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주민등록 상 총인구 5,182만 명 중 4,759만 명이 도시지역(91.8%)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발행위허가는 전년(2017, 305,201)과 비슷한 305,214(2,256)으로, ‘건축물의 건축186,683(61.2%)으로 가장 많고 토지형질변경’ 81,392(26.7%), ‘토지분할’ 27,732(9.1%), ‘공작물의 설치’ 8,583(2.8%), ‘물건적치’ 481(0.2%), ‘토석채취’ 343(0.1%) 순으로 나타났다.

 

·도별로는 경기도가 79,254(401)로 가장 많고, 경북 31,085(363), 전남 28,567(244) 순으로 파악되었다.

 

··구별로 살펴보면 경기도 화성시가 17,859(44.4), 강화군 5,657(10.5) 청주시 5,523(28.5) 양평군 5,518(5.9) 순으로 개발행위허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군계획시설로 결정된 면적은 총 7,127.3으로 교통시설(2,396.6)이 가장 많고, 방재시설(1,847.3), 공간시설(1,469.2), 공공문화체육시설(1,013.9), 유통 및 공급시설(241.8), 환경기초시설(109.2), 보건위생시설(49.0) 순으로 확인됐다.

 

도시·군계획시설 중 집행 면적은 6,012.6(84.4%), 미집행은 1,114.7(15.6%) 이며, 미집행 시설은 공원이 446.7로 가장 많았으며, 도로(316.4), 하천(88.1), 유원지(62.9) 순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200.2으로 가장 많고, 경북(136.1), 경남(121.7), 전남(87.5), 서울(64.3) 순으로 확인되었다.

 

매년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작성되는 도시계획 현황 통계는 도시정책 및 도시계획 수립, 지방교부세 산정 근거자료, 지역개발계획 구상 등의 정책 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통계 상세 자료는 인터넷 도시계획정보서비스(http://www.upis.go.kr), 통계청 국가통계포털(http://www.kosis.kr), 통계누리(https://stat.molit.go.kr) e-나라지표(http://www.index.go.kr) 등을 통해 조회할 수 있다

댓글0 내댓글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