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칼럼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지구 지정 완료…사업 본격화  
  • 자료출처 : 국토교통부
  • 날짜 : 2020.07.17
  • 조회수 : 79
  • 댓글 0
  • 프린트 아이콘

 

정부가 주도하는 영등포 쪽방촌 개발이 본격 진행된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영등포구는 영등포 쪽방촌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영등포 쪽방촌에는 현재 360여 명이 6.6이내의 좁은 공간에서 거주 중이며, 평균 22만 원의 임대료를 내고도 단열, ·난방 등이 취약하고 위생상태도 매우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여있다.

 

쪽방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리모델링 사업 등이 시행되었으나, 노후화된 쪽방에는 효과가 미미하였고, 임대료 상승 및 새로운 쪽방주민 유입 등으로 이어지는 한계가 있었다.

 

또한, 토지주를 중심으로 추진된 도시환경정비사업(’15)도 쪽방주민 이주대책 등이 부족하여 사업이 중단된 바 있다. 이에 국토교통부·서울시·영등포구·LH·SH는 영등포 쪽방촌을 공공주택사업으로 정비하는 방안을 마련하여 지난 120일 발표하였다.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은 영등포구·LH·SH가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하며, 기존 쪽방촌을 철거하고 쪽방촌 일대 약 1에 쪽방주민을 위한 영구임대주택 370가구, 젊은 층을 위한 행복주택 220가구, 분양주택 600가구 등 총 1200가구를 공급한다.

 

영구임대주택단지에는 쪽방 주민들의 취업, 자활 등을 지원하는 종합복지센터를 도입하고, 무료급식·진료 등을 지원하는 돌봄시설도 재정착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행복주택단지에는 입주민과 지역주민이 모두 이용할 수 있는 국공립 유치원, 도서관, 주민카페 등 편의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다.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은 쪽방주민의 안정적인 재정착을 위해 지구 내 우측에 이주단지(기존 건물 리모델링 등)를 조성하여 사업기간 중 쪽방주민이 임시 거주토록 하고, 공공주택이 건설되면 돌봄시설과 함께 영구임대주택으로 재정착하게 된다.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국토부, 서울시, 영등포구, LH, SH, 민간 돌봄시설이 참여하는 민··공 전담조직(TF)을 운영 중이다.

 

··공 전담조직(TF)를 통해 사업추진 현황을 공유하고 쪽방주민 의견수렴* 등을 거쳐 쪽방주민 임시이주·재정착, 복지시스템 구축 등에 대한 세부 추진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쪽방주민들의 자활·취업을 위하여 사업기간 중 건설공사 등에서 주민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방안 등도 마련할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에 창의적인 건축디자인, 효율적 단지 배치 등을 위한 설계공모를 진행하며, 그 결과를 바탕으로 ’21년 중 지구계획을 수립하고 ’21년 말 착공 예정이다.

 

지구계획 수립과 함께 보상절차도 진행될 예정이며, 지자체·사업시행자·토지주로 구성된 보상협의체를 통하여 토지주에게는 정당보상하고, 영업활동을 하는 분들은 공공주택단지 내 상가 등을 통해 영업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0 내댓글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