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칼럼

광역교통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예타 통과
  • 자료출처 : 국토교통부
  • 날짜 : 2020.01.15
  • 조회수 : 220
  • 댓글 0
  • 프린트 아이콘

 

 

경기 서남부권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노선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여 사업 추진이 확정되었다.

 

‘03년 신분당선 정자수원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였으나 정자광교 구간만 우선 추진되고, 남은 구간인 광교호매실은 경제성 부족 등을 이유로 사업 추진이 계속 지연되어 왔다.

 

그간 국토교통부는 이 사업이 광교와 호매실 지구 택지개발 사업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반영되었고, 분담금 4,993억원이 이미 확보된 사업인 점 등을 고려하여 추진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왔다.

 

재기획 용역(‘17.11. ~ ’18.12.)을 통해 사업성을 개선하였고, 재정 당국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분담금이 확보된 사업은 정책성 평가시 별도로 고려할 수 있도록 예비타당성조사 제도 개선도 이끌어 냈다. 국토교통부는 주민들이 오랫동안 기다려온 사업인 만큼 기본계획 수립 등 후속 절차에 바로 착수하고 사업 기간을 최대한 단축하여 나갈 계획이다.

 

설계 등 후속절차가 차질 없이 추진되는 경우 이르면 ’23년 중 공사에 착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노선은 운영 중인 강남광교 노선과 광교중앙역에서 직결되며, 호매실에서 강남까지 47분이 소요된다. 현재 출퇴근시의 버스 이용시간 100분보다 약 50분이 단축되어 보다 여유로운 아침, 저녁이 있는 삶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서울 도심의 접근성 높아져 교통여건이 열악했던 수도권 서남부 지역 주민들의 생활영향권이 광교, 정자, 강남 등으로 확대되어 삶의 질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 황성규 철도국장은 오랫동안 지연되어 왔던 광교~호매실 사업이 광역교통 2030’ 발표 이후 처음으로 추진이 확정되었다. 다른 광역교통 2030’ 사업들도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기본계획 수립 등 관련 후속절차를 조속히 추진하여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0 내댓글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