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칼럼

주택조합 업무대행자 최대 10억 자본금 갖춰야한다
  • 자료출처 : 국토교통부
  • 날짜 : 2020.07.21
  • 조회수 : 404
  • 댓글 0
  • 프린트 아이콘

 

 


앞으로 지역주택조합 발기인은 해당지역의 주택소유와 1년 거주가 의무화된다. 중개업자 등 주택조합 업무대행자의 자본금 기준도 최대 10억원까지 강화된다.

 

국토교통부는 주택조합 조합원의 재산권 보호 및 사업추진의 투명성 강화를 위해 Δ주택조합 발기인의 자격기준 Δ조합가입신청자의 가입비 예치 및 반환 Δ사업지연시 해산절차 등을 담은 주택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21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주택조합사업의 투명성 강화를 위해 시장·군수·구청장은 주택조합의 설립인가 또는 변경인가를 한 경우 조합설립 인가일, 주택건설대지의 위치, 토지의 사용권원 또는 소유권 확보 현황을 해당 지자체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고하도록 하였다.

 

현재 주택조합의 업무대행자에 대한 자본금 기준이 없어 자본금을 갖추지 아니한 업무대행자(개인 중개업자 등)로 인해 사업지연 등을 야기할 우려가 있어, 주택조합의 사업지연 등을 막기 위해 업무대행자에게 자본금 기준(법인: 5억원, 개인: 10억원)을 갖추도록 자격기준을 강화하였다.

 

조합원 자격이 없는 다주택자 등이 주택조합 발기인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조합설립인가 후 조합원으로 참여하지 않아 조합원의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이를 방지하기 위해 주택조합 발기인도 조합원과 같이 일정한 자격기준을 갖추도록 하였다.

 

조합원 모집과정에서 거짓과장 등의 방법으로 조합 가입을 알선하는 등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조합원 모집광고에 조합의 명칭 및 사무소의 소재지, 조합원 모집신고 수리일을 포함하도록 하였고, 시공자가 아직 선정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선정된 것으로 오해하게 하는 광고행위 등을 하지 못하도록 하였다.

 

주택조합 가입 신청자의 재산권 보호 및 가입비에 대한 분쟁을 예방하기 위하여 모집주체는 가입비의 예치에 관한 계약을 금융기관과 체결하고 주택조합 가입신청자가 가입비를 예치한 날부터 30일 이내에 청약철회를 하는 경우 가입비를 반환하도록 하였다.

 

주택조합사업의 장기화에 따른 조합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주택조합의 조합원 모집신고를 하거나 조합설립인가를 받은 이후 일정기간 동안 사업이 지연되면 조기에 사업종결 또는 조합해산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번 개정안은 2020724일부터 시행하며, 주택조합 가입 신청자의 가입비등의 예치, 지급 및 반환에 관한 규정은 20201211일부터 시행한다.

 

국토부 이명섭 주택정책과장은 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주택조합 조합원의 재산권 보호가 강화되고 사업이 더욱 투명하고 안정적으로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댓글0 내댓글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