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칼럼

광역철도 고양-은평선, 강동-하남-남양주선 본격 추진한다
  • 자료출처 : 국토교통부
  • 날짜 : 2022.06.08
  • 조회수 : 135
  • 댓글 0
  • 프린트 아이콘

 

 

경기 고양 창릉지구와 남양주 왕숙지구 등 3기 신도시의 핵심 교통 인프라가 될 광역철도 건설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고양-은평선 광역철도와 강동-하남-남양주선 광역철도에 대한 타당성 평가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각각 착수했다고 9일 밝혔다.

 

 

고양-은평선은 서울 도시철도 6호선 새절역을 출발하여 창릉 신도시를 지나 고양시청까지 13.9(총 사업비 14,100억원)를 광역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서울 도시철도 3호선, 6호선, GTX-A 등과 연계를 통해 고양시 권역과 서울시를 연결하는 광역교통망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동-하남-남양주선은 서울 도시철도 9호선 4단계 건설사업(서울강동구 둔촌동∼강일동, ’27년 개통)의 연장사업으로, 서울시 강동구에서 하남시 미사지구와 남양주시 왕숙신도시를 거쳐 진접2지구까지 18.1(총 사업비 21,032억원)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남양주 왕숙신도시 입주민의 교통편의 증진은 물론 경의중앙선, 경춘선, GTX-B, 진접선과의 환승체계 구축으로 경기 동북부 지역의 발전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기본계획 수립 용역은 사업시행자인 경기도가 주관하여 시행하고 이후 국토교통부(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가 기본계획을 승인한 뒤 ‘23년 하반기까지 확정할 계획이다.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통해 교통수요 예측, 적정 시설규모 산출, 노선 선정, 건설·운영계획 등을 수립할 예정이며, 신도시 입주민들의 교통서비스 향상에 중점을 두고 용역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백승근 위원장은 “3기 신도시 입주민들의 교통불편 최소화를 위해 광역철도 사업을 비롯하여 광역버스·도로와 같은 연계 교통망이 신속히 확충될 수 있도록 지자체, 신도시 사업시행자 등 관계기관과 함께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0 내댓글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