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칼럼

  ‘제31회 도로의 날’ 기념식…도로 발전 기여 62명에 포상
  • 자료출처 : 국토교통부
  • 날짜 : 2022.07.06
  • 조회수 : 394
  • 댓글 0
  • 프린트 아이콘

 

 

국토교통부는 한국도로협회와 7일 오후 2시 더케이호텔(서울 양재)에서 '31회 도로의 날' 기념식과 부대행사로 도로정책 세미나등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도로의 날(77)은 국가 경제발전과 산업 성장의 원동력이 된 경부고속도로 개통을 기념해 도로교통인들의 자긍심 고취와 도로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1992년 제정된 이후 매년 정부 차원의 기념식으로 열리고 있다.

 

올해 기념행사는 도로 교통인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국민과 함께 동반성장 하는 도로 분야의 의미를 담아 대한민국 도로! 국민과 함께! 미래를 향해!” 라는 주제로 어명소 국토교통부 제2차관, 이헌승 국회의원과 김진숙 한국도로협회장(한국도로공사 사장)을 비롯하여 도로교통 분야 유관기관 단체장, 임직원, 수상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될 예정이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그동안 도로교통 분야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62명에게 정부포상 및 국토교통부 장관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특히, 최고의 영예인 동탑산업훈장은 평택-부여-익산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과, 경북 청송군 삼자현터널 국도건설공사에 공적이 있는 동일기술공사의 엄호천 부사장이 수상할 예정이며, 이너콘 윤유현 대표 등 2인이 산업포장을, 제일엔지니어링 종합건축사사무소 이상빈 전무 등 5인이 대통령 표창을, 경동엔지니어링 박영상 전무 등 6인이 국무총리 표창을 받을 예정이다.

 

한편, 기념식 이후 열린 도로정책 세미나에서는 모빌리티 혁신에 따른 미래도로변화를 주재로 미래 모빌리티 변화와 교통체계의 대응, 서비스로서의 고속도로 모빌리티(HaaS), 대심도 도로가 제공하는 지하 모빌리티 서비스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는 전문가와 관계자들이 최근 급격히 변화하는 모빌리티 환경에 도로 분야의 대응계획 및 역할에 대한 방향에 대하여 공유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보행자 감소에 효과적인 안심도로에 대한 인식 제고 및 보급 확대를 위해 국토교통부가 행정안전부, 경찰청과 합동 개최한 3회 안심도로 공모전우수 출품작에 대한 시상식도 개최될 예정이다.

 

전문가 평가와 대국민 온라인 투표를 거쳐 총 61개 공모작 중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아이디어 부문에서 6, 지자체를 대상으로 하는 설계·계획 부문과 운영 우수사례부문에서는 각 3개씩 총 12개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되었으며, 부문별로 박선수 님과 서울시청팀 및 하남시청팀이 대상의 영예를 안게 되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국토교통부 어명소 제2차관은 국내 도로교통 분야는 물론 해외현장에서 수고해 주시는 도로교통인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모빌리티 확산 등 미래 이동패턴 변화에 대한 예측을 기반으로 이용자가 만족할 수 있고 신산업 육성과 경제 재도약에도 도움이 되는 도로정책을 추진해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댓글0 내댓글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