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칼럼

GTX-C 창동역 지하화한다…"연내 착공 본격화"
  • 자료출처 : 국토교통부
  • 날짜 : 2023.05.10
  • 조회수 : 339
  • 댓글 0
  • 프린트 아이콘

 


지상·지하화 논란으로 1년여간 사회적 갈등을 지속했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노선의 도봉 구간이 지하화로 확정됐다.

 

원희룡 장관은 510일 오후 2GTX-C 지상·지하화 논란으로 사회적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창동역을 찾아 주민간담회를 개최하여, 주민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창동역 구간 지하화 결정을 설명할 예정이다.

 

GTX-C 창동역 구간은 예비타당성조사(‘18),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20) 등 기존 계획과 달리, 사업 발주 이후 지상화로 추진되면서 작년 1월 도봉구 주민들이 공익감사를 청구하였다.

 

국토교통부는 감사원 감사 결과, KDI 민자적격성 결과 등을 바탕으로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창동역 구간을 지하화하는 것으로 결정하였다.

 

주민들은 GTX-C 운행에 따른 소음·진동 피해 문제로 지상화를 지속 반대해왔으나, 지하화 결정으로 주민 우려는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원 장관은 윤석열 정부 들어 본격적인 논의와 대통령의 결심으로 창동역 지하화를 결정하였다라고 밝혔다. 또한, “GTX-C가 개통되면 현재 창동역에서 삼성역까지 50분 이상 걸리는 시간이 14분까지 대폭 단축된다면서, “GTX-C 연내 착공 등 속도감 있는 추진을 통해 수도권 30분 출퇴근 시대라는 국민께 드린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을 강조하였다

댓글0 내댓글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