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칼럼

서울둘레길 156㎞ 전면 개편…코스 8개→21개 세분화
  • 자료출처 : 서울시
  • 날짜 : 2024.01.04
  • 조회수 : 208
  • 댓글 0
  • 프린트 아이콘

 

 

서울시는 시민이 서울둘레길 완주에 부담 없이 도전하고 보다 안전하게 길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이달부터 코스를 전면 개편하는 등 오는 4월부터 서울둘레길 2.0’을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서울둘레길이 세계인이 한 번쯤 걸어보고 싶은 트래킹 코스로 발돋움하기 위해 전면 개편한다. 코스당 평균 길이가 20km 수준이어서 쉽게 도전하기 어려웠던 코스를 세분하고 거점 둘레길 4개소에는 숲을 조망하며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하늘숲길과 전망대도 조성한다.

 

또 각 기점에는 눈에 띄는 안내판․스탬프함 등을 설치해 길잡이를 제공하고, 서울시민 건강관리 앱 손목닥터9988’과 연계하여 완주 시 추가 포인트도 지급할 예정이다. 주요 탐방로 입구에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지능형CCTV도 설치된다.

 

서울시는 올봄 시민들이 서울둘레길완주에 부담 없이 도전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둘레길을 개편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달부터 코스 개편 및 시설을 보완, 오는 4월부터 서울둘레길 2.0’ 본격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시는 서울둘레길'14년 개통 이후 지난해 121‘6만 번째완주자가 나오는 등 꾸준히 사랑받아 왔으나 둘레길 이용을 보다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평균 20km의 코스를 세분하고, 관광자원과의 연계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보고 전면 개편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수연 서울시 푸른도시여가국장은 이번 서울둘레길 2.0’ 개편을 통해 서울시민뿐 아니라 국내외 관광객까지도 서울 구석구석 담긴 매력을 느끼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앞으로 서울둘레길이 서울을 넘어 세계인이 한 번쯤 걸어보고 싶은 트래킹 코스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코스와 시설을 업그레이드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0 내댓글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