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칼럼

외국인 소유 주택 9만가구 넘어...중국인이 55% 소유
  • 자료출처 : 국토교통부
  • 날짜 : 2024.05.31
  • 조회수 : 66
  • 댓글 0
  • 프린트 아이콘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주택의 55%가 중국인 소유인 것으로 나타났다지난해 하반기 외국인 소유 국내 주택은 4,230가구 늘었는데, 이 중 71%를 중국인이 사들였다는 결과가 나왔다.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외국인 주택·토지 보유 통계를 31일 발표했다.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면적은 26,4601,000㎡로, 전체 국토면적(144,9356,000)0.26% 수준이다. 국적별로는 미국(53.3%), 중국(7.9%), 유럽(7.1%) 등으로 나타났고, 지역별로는 경기(18.4%), 전남(14.8%), 경북(13.7%) 등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89,784명이 소유한 주택은 총 91,453가구로, 전체 주택(1,895만가구, '23년 가격공시 기준)0.48% 수준이다. 국적별 비중은 중국(55.0%), 미국(22.9%), 캐나다(6.7%) 등으로 나타났고, 지역별로는 경기(38.4%), 서울(24.8%), 인천(9.8%) 등으로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소유주택 수별로는 1주택 소유자가 대다수(93.4%)인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국내 토지보유 면적은 ’14~’15년 사이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나, ’16년부터 증가 폭이 둔화된 후 현재까지 완만한 증가세를 유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미국은 ’22년 말 대비 0.1%(203,000) 증가하여 외국인 전체 보유면적의 53.3%(14,1156,000)를 차지하고 있으며 그 외 중국이 7.9%(2,0804,000), 유럽이 7.1%(1,8774,000), 일본이 6.2% (1,6343,000)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댓글0 내댓글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