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칼럼

1분기 전국 건축 인허가 면적, 전년보다 14% 증가
  • 자료출처 : 국토교통부
  • 날짜 : 2022.05.03
  • 조회수 : 117
  • 댓글 0
  • 프린트 아이콘

 

 

올해 1분기 전국 건축 인허가 면적이 전년보다 14% 증가했지만 착공과 준공 면적은 같은 기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20221분기 전국 건축 인허가현황을 집계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인허가 면적은 14.0% 증가하였고 착공은 15.8%, 준공은 16.4% 감소하였다고 밝혔다.

 

3월말 기준 전국의 인허가 면적은 4,0751,000㎡로 아파트, 공장 등의 증가로 인하여 전년 동기(3,5732,000) 대비 5019,000㎡ 증가하였고, 동수는 46,435동으로 전년 동기(51,507) 대비 5,072동 감소하였다.

 

전국 착공 면적은 2,6021,000㎡로 아파트 등의 착공 면적 감소로 전년 동기(3,0911,000) 대비 489만㎡ 감소하였으며, 동수는 34,726동으로 전년 동기(4579) 대비 5,853동 감소하였다.

 

전국 준공 면적은 2,6372,000㎡로 아파트 등의 준공 면적 감소 영향으로 전년 동기(3,1564,000) 대비 5,192㎡ 감소하였고, 동수는 35,716동으로 전년 동기(38,690) 대비 2,974동 감소하였다.

 

건축 인허가는 경기 선행지표로 이번 분기 인허가 면적 증가로 향후 건축 부문 투자가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되며, 착공은 경기 동행지표, 준공은 경기 후행지표로 코로나 등의 여파로 일부 감소된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5년간 건축 인허가 연면적의 연평균 증가율은 0.5% 증가하였으며, 동수는 △7.0% 감소하였다. 동수는 감소한 반면 연면적은 증가하여 규모가 큰 건축물이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20221분기 건축 인허가 면적은 전년 동기 대비 14.0% 증가한 4,0751,000, 동수는 9.8% 감소한 46,435동이다. 연면적 기준으로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1,8119,000(48만㎡, 2.6%)로 감소, 지방은 2,2631,000(5499,000, 32.1%)로 증가하였다.

 

연면적은 세종 224.6%, 충북 98.2%, 경북 90.3% 순으로 13개 시·도에서 증가하고 서울, 인천, 대전, 전북은 감소하였다.

연면적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공업용(38.1%), 주거용(12.4%), 상업용(2.5%) 순으로 증가한 반면, 교육 및 사회용(2.5%)은 감소하였다.

 

경기지역의 지식산업센터 등 공장(1445,000㎡→2253,000, 55.9%)의 증가로 공업용이 큰 폭으로 증가하였고 주거용과 상업용은 지방의 아파트(4757,000㎡→7578,000, 55.3%) 및 업무시설(2831,000㎡→3494,000, 23.4%) 증가 영향으로 보인다.

 

동수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500㎡미만 건축물은 38,693동으로 10.9% 감소하였으며, 1만㎡이상은 877동으로 27.1% 증가하였다.

 

1분기 최대 인허가 면적은 461,000㎡으로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부암동(부산시민공원주변 재정비촉진지구 재정비촉진1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에 위치한 건축물이다. 동수 기준 전년 동기 대비 1~5층 건축물은 42,274동으로 10.7% 감소, 11~30층 건축물은 1,362동으로 5.8% 증가하였다.

 

최근 5년간 착공 연면적의 연평균 증가율은 △7.3%, 동수는 △2.4%로 착공 물량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21분기 착공 면적은 전년 동기 대비 15.8% 감소한 2,6021,000, 동수는 14.4% 감소한 34,726동이다.

 

연면적 기준으로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1,3674,000(1941,000, 12.4%), 지방은 1,2347,000(2948,000, 19.3%) 모두 감소하였다.

 

전년 동기 대비 연면적은 울산 29.0%, 부산 28.3%, 제주 23.8% 순으로 5개 시·도에서만 증가하고 세종, 경남은 큰 폭으로 감소하였다.

 

연면적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상업용(10.3%)은 증가한 반면, 주거용(34.1%), 기타(20.8%), 공업용(4.0%), 교육 및 사회용(1.1%) 순으로 감소하였다.

 

상업용의 증가는 판교, 동탄 등 경기의 업무시설 신축(787,000), 인천터미널 복합쇼핑시설 증축(295,000), 천안아산의 생활숙박시설 신축(274,000)의 영향으로 보인다. 주거용의 감소폭이 크게 나타난 것은 전년 동기 아파트(84.6%) 증가폭이 유난히 컸던 기저효과로 보인다.

 

최근 5년간 준공한 건축물의 연면적 연평균 증가율은 △5.8%,동수는 △9.2%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21분기 연면적은 전년 동기 대비 16.4% 감소한 2,6372,000, 동수는 7.7% 감소한 35,716동이었다. 연면적 기준으로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1,3879,000(1789,000, 11.4%), 지방 1,2493,000(3401,000, 21.4%)로 모두 감소하였다.

 

연면적은 인천 182.5%, 광주 168.2%, 대구 91.7% 5개 시·도에서 큰 폭으로 증가, 동수는 세종, 인천 등 4개 시·도를 제외하고 감소하였다. 연면적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교육 및 사회용(20.8%), 공업용(0.9%)은 증가한 반면, 주거용(30.9%), 상업용(13.4%), 기타(8.2%) 순으로 감소하였다.

 

 

댓글0 내댓글

0/300